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소미아 종료] 한일·일한 의원연맹 내달 합동총회 연기

송고시간2019-08-23 15: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가운데 내달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일의원연맹·일한의원연맹 합동총회 개최가 무산됐다.

NHK 보도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 소속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은 23일 오전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과 전화로 지소미아 종료와 합동총회 개최 문제를 놓고 의견을 나눴다.

누카가 회장은 강 회장에게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한미일 3국의 신뢰 관계를 망가뜨릴 우려가 있다"면서 "(국회가) 정부 측에 얘기해 정상 궤도로 되돌려 놓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강 회장은 "나는 협정(지소미아)을 연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정부 판단이 종료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두 회장은 아울러 현재의 한일 관계를 고려해 내달 중순 도쿄에서 예정했던 양국 의원연맹 합동총회를 차분한 환경에서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일단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두 회장은 오는 11월 초 합동총회 개최를 목표로 양국관계 개선에 노력하기로 했다.

한일의원연맹과 일한의원연맹은 한국과 일본 국회의원들의 초당파적인 교류단체다.

두 단체는 매년 양국을 오가면서 합동총회를 열고 있는데, 양측 간사들은 지난 5월 한국에서 만나 9월에 도쿄에서 총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지난 2월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왼쪽)이 서울 한 음식점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창일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월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왼쪽)이 서울 한 음식점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창일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