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수 이순신 마리나 위탁업체 선정 '잡음'…해경 수사에 관심

송고시간2019-08-25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탈락 업체 반발…해경, 업체 압수수색 등 선정과정 확인 나서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해경이 전남 여수시 이순신 마리나 위탁 운영자 선정과정에서 불거진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25일 여수시와 여수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해경은 최근 이순신 마리나 운영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해경은 마리나 위탁 운영자 선정 과정에서 탈락한 업체가 문제를 제기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해경은 관련 공무원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으나 여수시는 위탁 운영자 선정을 절차대로 했을 뿐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여수시청
여수시청

[여수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 "자본금 1억원으로 운영권 따내"…탈락 업체 문제 제기

여수시는 2016년부터 이순신 마리나를 위탁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년간의 운영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업체 선정에 들어갔고 3월 여수의 한 업체와 위탁관리 계약을 체결했다.

이 업체는 앞으로 3년간 이순신 마리나 요트 계류 시설을 관리하고 수상 레저사업과 국내외 요트 유치 등 마리나 사업을 하게 된다.

해당 업체는 자본금 1억원으로 경쟁업체를 물리치고 위탁사업자 운영권을 따내 주목을 받았다.

일부에서는 업체 대표가 지난 지방선거 때 권오봉 여수시장 캠프 측 인사와 친분이 있어 선정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재선정에 탈락한 업체 관계자는 "3년간 국내외에서 요트 170척을 유치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는데도 재선정이 안 됐다"며 "특별한 결격 사유 없이 마리나 운영을 잘했지만, 시장이 바뀌고 나서 위탁운영자가 변경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시에서 요구한 평가 관리서도 충실하게 작성해 제출했는데, 평가위원들은 재탈락 이유에 대해 누구 하나 설명해주지 않았다"며 "현장 점검도 20분 전에 연락이 와 질의응답도 없이 현장만 둘러보고 서둘러 떠났다"고 말했다.

반면 여수시는 행정 절차대로 진행했을 뿐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절차와 일정에 따라 공문을 보내고 평가 관리서를 받아 평가한 것이지 불이익을 준 적은 없다"며 "기존 업체가 재선정에는 탈락했지만, 다시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공모에 응할 수 있도록 했는데 참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평가위원들이 평가하기 때문에 시가 미리 평가 일정을 업체에 알려줄 의무는 없다"며 "마리나 운영의 효율성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위탁 운영을 연장하기보다는 새롭게 공모로 선정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 일부 선주들 마리나 운영 방식에 불만…운영업체 "문제없다"

이순신 마리나를 이용하는 일부 선주들은 운영 업체가 바뀐 뒤 선주협회를 결성했다.

이들은 위탁 업체가 바뀌면서 추가 요금을 요구하는 등 선주들과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운영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선주협회 관계자는 "요트를 받치는 선대(받침대)를 마리나 측에 위임하면 돈을 받지 않고, 그렇지 않으면 계류비의 50%를 내라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며 "전에는 러시아 배도 유치하고 해외에서 수익을 창출하려고 했는데 현 운영자는 선주들로부터 이런저런 명목으로 요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순신 마리나 운영사 측은 선주협회의 주장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일축했다.

운영사 대표는 "선대가 계류 중인 배보다 많아 개선책을 찾아야 했고 배는 없고 선대만 있는 경우와 선대가 2대 이상인 경우에 요금을 부과했다"며 "선대를 다른 분들에게 빌려주면 요금을 받지 않는 조건으로 선주분들과 원만하게 합의했다"고 반박했다.

◇ 해경, 특혜 의혹에 '집중'

해경은 마리나 운영사를 압수 수색해 관련 서류와 컴퓨터 등을 압수해 분석에 들어갔다.

해경은 또 위탁업체 선정 업무를 맡았던 여수시에도 수사 협조를 요청하고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

최근에는 여수시 공무원을 소환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으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여수시와 마리나 운영사는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마리나 운영사 관계자는 "입찰에 응했을 때 시장의 측근을 이용해서 점수를 조작했거나 심사위원을 만나려고 한 적도 없었다"며 "업체 선정 과정이 떳떳한 만큼 변호사를 선임해 여러 문제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