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증시불안·금리인하에 올해 채권형펀드로 11조원 몰려

송고시간2019-08-25 06: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익률도 주식형 앞질러…주식형펀드선 자금 순유출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올해 금융시장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한 데다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채권형 펀드에 10조원이 넘는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식형펀드에서는 3천억원가량이 빠져나갔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22일 기준 국내 채권형 펀드 274개의 설정액은 총 34조579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11조2천789억원이 순유입됐다. 연초 설정액 대비 증가율은 50%에 육박한다.

유형별로는 일반채권 펀드에 가장 많은 6조5천494억원이 유입됐고 초단기채권(2조1천705억원), 회사채권(1조5천874억원), 국공채권(9천715억원) 펀드 등에도 자금이 유입됐다.

반면 국내 주식형 펀드 952개의 설정액은 54조9천699억원으로 연초보다 3천42억원 줄었다.

세계 경제 투자(PG)
세계 경제 투자(PG)

[이태호,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러한 자금 흐름은 미중 무역갈등,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금융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채권이나 채권형 펀드 같은 안전자산이 인기를 끌 만한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면서 채권 선호도가 한층 더 높아졌다.

채권 가격과 금리는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값이 올라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는 높은 수익을 얻게 된다.

최근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금리는 장·단기를 가리지 않고 모두 하락세를 보이며 사상 최저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 같은 금리 하락(채권 강세)에 따라 채권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22일 현재 2.44%로, 주식형 펀드(-5.17%)를 훨씬 앞서 있다.

전문가들은 채권 강세 흐름이 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지만, 투자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001200] 연구원은 "채권금리 하락은 주요국 통화정책 완화 기대감에 기인하고 이런 기대감이 지속되는 한 추가 하방압력도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시장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내 세 차례 이상의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를 반영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통화여력 등을 감안할 때 세 차례 인하는 힘들다"고 예상했다.

그는 "채권가격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금리 하락 흐름이 이어지더라도 향후 기대 수익 대비 높아진 투자 리스크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