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도 "아베, 한일정상 회담 서두르지 않고 사태 관망"

송고시간2019-08-23 2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도의 일본 정부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계기로 한국의 문재인 정부와 한층 더 거리를 두는 정책을 펼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3일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사태를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아베 총리(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문재인 대통령·아베 총리(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익명의 아베 정권 고위 인사는 "대화의 의미가 있을까.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이다"라며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일본 외무성 간부는 "한일관계는 당분간 움직일 수 없다. 냉각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교도는 아베 정부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려 하지 않는 것은 '장기화하는 한일 대립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일본 내 여론이 아베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것도 배경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 관저의 소식통은 한국의 반발을 산 수출규제 강화 정책에 대해 '잘한다'는 일본 내 의견이 많이 나오는 여론조사 결과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는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이 우려 입장을 표명한 마당이어서 아베 총리가 종전보다 한층 더 문재인 정부와 거리를 둘 공산이 크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한일 정상회담은 보류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아베 총리가 유엔 총회 참석차 내달 뉴욕을 방문할 때 현지에서 문 대통령과 대면하더라도 정식 양자 회담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교도는 올 10월 말~11월 초 태국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 관련 정상회의, 11월 중순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도 두 정상 간 회담에 부정적인 시각이 일본 정부 내에서 지배적이라고 했다.

일본 외무성 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한 "수렁 관계가 이어지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