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랑스 G7 회담 경비태세 삼엄…경찰 1만3천명 증파

송고시간2019-08-24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회담장 근해에 해군 전투함도 배치…군 병력도 총출동

유럽 각지서 환경운동가·反세계화운동가 시위 위해 인근도시 속속 모여

프랑스 비아리츠 해변의 경찰관들 [EPA=연합뉴스]

프랑스 비아리츠 해변의 경찰관들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24∼26일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위해 프랑스 정부가 회담 장소인 비아리츠 일대에서 삼엄한 경계를 펴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G7 회담 장소인 비아리츠의 중심 해변 '그랑 플라주' 일원과 인근 지역에 경찰관 1만3천여명이 증원 배치됐다

대서양 연안의 휴양도시인 비아리츠 근해에는 해군 소속 전투함도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으며, 경찰을 보조할 군 병력도 비아리츠를 둘러싼 바욘 등 인근 지역에 집중적으로 전개됐다.

현재 비아리츠 구도심과 인접한 유명 해변인 그랑 플라주 등 적색·녹색 경계지역은 중무장한 경찰의 삼엄한 경계 속에 G7 대표단 관계자와 주민 외에는 출입이 철저히 통제되고 있다.

프랑스 남서부 대서양 연안의 유명 휴양도시인 비아리츠는 피레네산맥을 두고 스페인 국경과 맞닿은 지역인 관계로 스페인 쪽에서도 경찰력을 증파했다.

2015년 11월 파리 연쇄 테러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크고 작은 테러를 경험한 프랑스는 이웃 나라 스페인과 공조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 태세를 대폭 격상했다.

회담 장소인 비아리츠와 인접 도시 바욘에는 집회 신고와 진입이 원천 차단됐다.

환경·인권·반(反)세계화 단체 등 80여 개 시민사회단체는 G7 개최를 앞두고 프랑스 경찰과 집회 장소·시위 방법을 두고 줄다리기 협상을 벌인 끝에 스페인 접경도시 엉데와 스페인의 이룬에서 가두행진과 장외집회를 하기로 합의했다.

프랑스의 G7 반대 시위 [AP=연합뉴스]

프랑스의 G7 반대 시위 [AP=연합뉴스]

이에 따라 24∼26일에는 엉데와 이룬에서 대규모 반(反) G7 집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프랑스에서 작년부터 올해 늦봄까지 매 주말 이어져 온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대 일부도 합류하기로 했다.

이미 G7 정상회담 개막 일주일 전부터 비아리츠 인근 도시 우루뉴 등지에는 프랑스와 유럽 각지에서 신자유주의 반대 활동가, 환경운동가, 세계화 반대단체 회원 등이 속속 모여들어 둥지를 틀었다.

이들 대부분은 평화 시위를 하겠다고 선언했지만, 'G7 블로타쿠'와 '인다르 벨챠' 같은 일부 무정부주의 성향의 단체들은 G7 정상회담을 위해 왕래하는 물자와 인력을 기습 봉쇄하겠다고 벼르고 있어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G7 경비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증파된 경찰관들의 집단 숙소의 위치를 특정해 소셜네트워크로 공유한 뒤 이 숙소에 방화를 모의한 극좌성향 단체 회원 등 5명이 사전에 경찰에 적발된 일도 있었다.

로랑 누녜즈 프랑스 내무차관은 지난 20일 비아리츠에서 경비태세를 점검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인프라를 마비시키거나 파괴행위가 발생할 경우 즉각 공권력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간 르 몽드가 전했다.

yonglae@yna.co.kr

프랑스 비아리츠 인근의 스페인-프랑스 국경에서 검문검색하는 양국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비아리츠 인근의 스페인-프랑스 국경에서 검문검색하는 양국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