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선전매체, '조평통 막말' 비난한 남측에 "적반하장"

송고시간2019-08-24 08: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북미 정상 만남 지켜보는 현송월
남북미 정상 만남 지켜보는 현송월

(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현송월 북한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6.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의 선전매체들은 24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의 원색적 대남 비난 담화를 비판한 남측 당국에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평통은 지난 16일 대변인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망발'이라며 막말 비난을 쏟아냈고, 이에 같은 날 청와대가 "성숙한 남북관계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힌데 이어 통일부 당국자는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황당한 궤변, 적반하장의 극치'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당국자들은 저들의 분별없는 망동에 대해서는 아닌 보살(모른 체)하고 오히려 '성숙한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 등으로 우리의 강경조치들을 걸고 들면서 북남관계 악화의 책임을 넘겨씌워 보려고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미 간 대북제재 공조와 미국산 첨단군사 장비 도입 등을 거론하면서 "외세 추종과 전쟁 책동에 매달리는 남조선의 위정자들은 북남관계를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다"며 "오늘날 북남관계를 위태롭게 만드는 장본인은 남조선 당국"이라고 주장했다.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도 '번개가 잦으면 벼락이 친다'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의 조언과 경고에도 외세추종과 무력증강, 전쟁 연습을 거듭해온 남조선 당국의 행태로 하여 좋게 발전할 수 있었던 북남관계가 오늘과 같이 엄중한 국면에 처하게 됐다는 데 대해 더 설명할 필요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 선전매체들의 논평은 청와대 입장에 대한 북한의 첫 반응이긴 하지만,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매체가 아닌 데다 평소 일반적으로 쓰는 '적반하장'이나 '궤변' 같은 표현에 그쳐, 수위를 조절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ch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