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약점 자꾸 놀려"…동생 흉기로 살해한 친형 자수

송고시간2019-08-24 08:33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자신을 놀린다는 이유로 동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형이 경찰에 자수했다.

남성 체포 (PG)
남성 체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6) 씨를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동생 B(34) 씨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변 CCTV 영상 등을 통해 탐문 수사를 벌이는 동안 A 씨는 곧바로 경찰서로 이동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자신의 약점을 갖고 계속 놀려 화가 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의 정신병력 등을 조사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