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증시풍향계] 미중·한일 갈등 심화…한은은 기준금리 결정

송고시간2019-08-25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중 무역전쟁 '관세폭탄' (PG)
미중 무역전쟁 '관세폭탄' (PG)

[정연주,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이번 주(26~30일) 국내 증시에서는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여부, 한국은행 기준금리 등이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미중 무역전쟁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양국이 추가 '관세 폭탄'을 주고받는 등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중국은 750억달러(약 91조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품목별로 5% 또는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이와 별도로 미국산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종전 25%에서 30%로, 나머지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당초 10%에서 15%로 각각 올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잭슨홀 회의에서 "경기 확장을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는 견해를 되풀이하면서 향후 금리 인하에 대해 충분한 신호를 내놓지 않았다.

이에 뉴욕증시에서는 미중 무역갈등과 파월 의장 발언에 대한 실망감에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2.3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나스닥 지수(-3.00%)가 모두 급락했다.

한일 갈등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일본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1차 경제 보복 조치와 전략물자에 대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고 비전략물자에 대해 '캐치올 규제(모두 규제)'를 하는 2차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특히 2차 조치 중 비전략물자와 관련해서는 '군사전용 가능성'이 있는 품목이 대상이 되는데 어떤 것을 대상으로 할지 일본 정부가 자의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2차 조치는 오는 28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우리 정부가 일본과 맺고 있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따라 일본 측이 수출 규제 대상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이런 초대형 악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은은 오는 30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은은 이미 지난달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내렸기 때문에 이번에는 금리 동결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이어서 어떤 통화정책 기조를 제시할지 눈길을 끈다.

증권사들이 지난 23일 낸 주간 전망 보고서에서 제시한 이번 주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 1,920~2,010, 하나금융투자 1,900~1,950, 케이프투자증권 1,910~1,970 등이다. 그러나 주말 사이에 터진 악재가 많아 증시 상황이 이런 예상보다 더 나쁠 수 있다.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현지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 26일(월) = 미국 7월 내구재주문

▲ 27일(화) = 미국 8월 소비자기대지수, 중국 7월 산업생산, 독일 2분기 GDP

▲ 28일(수) = 미국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 및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연설

▲ 29일(목) = 한국 정부 내년 예산안 발표, 한국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미국 2분기 GDP

▲ 30일(금) =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한국 7월 산업생산

(도움말 =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케이프투자증권)

jh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