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3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의혹 규명' 부산대 촛불집회…대표성 논란에 갈팡질팡(종합)

송고시간2019-08-24 17:33

댓글73댓글페이지로 이동

총학생회 등 28일 개최 잠정 보류…일부 학생들 강행 고수

부산대 촛불추진위원장 자유한국당 소속 밝혀져…정치색 논란

24일 부산대 문창회관에서 조국 후보자 딸 의혹 공론회가 열리고 있다
24일 부산대 문창회관에서 조국 후보자 딸 의혹 공론회가 열리고 있다

[부산대 커뮤니티 '마이피누' 캡처]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관련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부산대 촛불집회가 대표성 논란에 휩싸였다.

애초 28일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학내 구성원의 많은 동의를 받지 못했다며 잠정 보류되자 개최를 강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부산대 촛불집회추진위원회와 총학생회는 24일 학내 문창회관에서 재학생·졸업생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조 후보자 딸 의혹에 대한 공론회를 열었다.

공론회에 앞서 조 후보자 딸 의혹 진상규명을 요구해온 촛불집회추진위(학생 100여명 참여)는 SNS 공개 채팅방에서 28일 촛불집회를 열기로 잠정 결정했다.

하지만 공론회 참석자는 비교적 소수가 모이고 신분도 확인하지 않은 채 구성된 촛불집회추진위가 결정한 촛불집회 개최가 대표성이 없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 때문에 28일로 예정된 촛불집회를 보류하고 총학과 연계해 학생 대표 회의와 학생 총투표 등 절차를 거쳐 촛불집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럴 경우 빨라야 30일께 촛불집회를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존 촛불집회추진위 활동을 해온 학생 등은 강하게 반발했다.

촛불집회를 미루면 자칫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일정보다 늦어질 수 있고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이 우선인 만큼 촛불집회의 대표성은 중요하지 않다며 예정대로 촛불집회를 열자고 맞서고 있다.

이들은 총학과 별개로 독자적인 촛불집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과 총학이 따로 행사를 준비하면 부산대에서 두 번의 촛불집회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이날 부산대 촛불집회추진위원장이 자유한국당 부산대 지부장인 것으로 밝혀져 일부 학생들이 위원장 사퇴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기도 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