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언론, 미국 향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 있어"(종합)

송고시간2019-08-24 1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 공구함에 미국 이익에 타격 줄 수단 있다"

칭다오 항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칭다오 항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미국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발표한 후 중국 관영 언론은 미국에 대한 항전 의지를 강조했다.

중국 국무원 세칙위원회는 지난 23일 밤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10% 또는 5%의 추가 관세를 각각 9월 1일과 12월 15일부터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12월 15일부터 미국산 자동차와 관련 부품에 대한 25%와 5%의 추가 관세를 부활시키기로 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4일 논평에서 "국가의 핵심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지킨다는 중국의 의지는 꺾을 수 없다"면서 "중국의 3번째 반격 행동은 한다면 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무역 마찰을 고조시킨 데 대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는 것을 강하게 경고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신문은 "미국이 반복적으로 미중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엄중히 위배하고 관세의 몽둥이를 휘둘렀다"면서 지난 5월과 이달 초의 추가 관세 조치를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야만의 수단으로 이익을 취하는 위험한 길로 멀리 갈수록 중국의 반격은 강도가 세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로 미국 제조업은 고통을 겪을 것이며 미국 원유가 처음으로 추가 관세 대상에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산 대두는 가격 우위를 잃어 중국 시장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이처럼 강한 중국의 의지와 실력에 부딪혀 미국의 주식 등 금융시장도 출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중국의 반격은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로부터 강요당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신문은 미중 양국 사이에는 협력만이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며 '윈윈'을 통해서야 더 나은 미래로 향할 수 있다는 중국의 원론적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 양국의 최대공약수는 상호존중과 평등, 언행일치의 전제에서만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이 기어이 제로섬 게임을 택하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사평(사설)에서 추가 관세 대상에 대두 등 농산물과 에너지 등의 제품이 포함됐다면서 중국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의 나라에서 대두를 수입해 미국 대두 수입 감소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상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싸우고 싶지 않지만, 싸우기를 겁내지 않으며, 필요하면 어쩔 수 없이 싸운다"는 원칙에서 뒤의 2가지에 대한 결심과 태도를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중국의 공구함에는 구호만 있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실질적 이익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단이 있다면서 이번 대응 조치가 미국 경제에 새로운 고통을 안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무역전쟁은 소모전으로 중국 경제의 성장 방식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중국의 지속적인 발전에 결정적인 장애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중국 발전의 근본 동력은 내부에 있으며 중국처럼 큰 나라의 성쇠가 외부의 힘에 좌우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중국이 이처럼 반격할 것이라고 미국은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전력을 다해 압박을 가해도 '꿈쩍도 하지 않는' 나라가 있다는 것을 상상 못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적군에 겹겹이 포위돼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는 중국 지도자 마오쩌둥의 시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