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4⅓이닝 7실점…ERA 2.00

송고시간2019-08-24 12: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키스 상대로 역투하는 류현진
양키스 상대로 역투하는 류현진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장현구 기자 = 7년 만에 한글 이름이 달린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경기 연속 멀티(한 경기 2개 이상) 홈런을 맞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점을 줬다.

솔로포 2개, 만루홈런 1개 등 홈런 3개와 2루타 3개 등 장타 6방을 허용했을 정도로 류현진은 고전했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홈런 3방 이상을 맞은 건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에 6월 29일 홈런 3방을 맞은 이래 시즌 두 번째다.

류현진은 1-6으로 뒤진 5회 초 1사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콜라렉이 후속 타자에게 2루타를 맞은 바람에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2.00으로 치솟았다.

다저스 구단이 소개한 류현진 '선수 주말' 한글 유니폼
다저스 구단이 소개한 류현진 '선수 주말' 한글 유니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oakchul@yna.co.kr,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