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탈핵 외치며 국토 도보순례 시민단체 "원전중단 로드맵 세워야"

송고시간2019-08-24 13: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촬영 김수현]

[촬영 김수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탈핵을 요구하며 부산에서 서울까지 도보로 순례한 시민단체가 24일 정부에 원자력 발전 가동 중지 로드맵을 수립해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탈핵희망 국토도보순례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도착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탈핵을 공약했으나 2084년에 가서야 핵발전소 제로 시대를 맞게 된다"며 "감당할 수 없는 핵사고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핵발전소 제로 시대를 최대한 앞당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6월 22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에서 출발해 울산, 경주, 대전을 거쳐 서울 광화문까지 약 한 달 간 539.7㎞를 걸었다. 혹서기인 7월 12일부터 이달 11일까지는 도보 순례를 중단했다.

이들 단체는 "핵사고가 발생하면 모든 것을 잃게 된다"면서 "이런 위험을 감수하고도 핵 발전소는 고작 30∼60년 동안만 전기를 생산하며, 막대한 비용을 들여가며 60년에 걸쳐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탈핵을 선언했지만 핵발전소는 계속 늘어나고 있고 2024년 준공되는 신고리 6호기가 60년 수명을 채우는 경우 2084년에 가서야 핵사고 위험이 없는 핵 발전소 제로 시대를 맞게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나라의 핵 발전소 발전 비중이 30%인데, 독일처럼 10년 내 재생 에너지로 30% 전기를 생산해 대체하면 핵사고 위험 없는 안전한 나라로 갈 수 있다"며 "정부는 핵 발전소의 위험을 인정하고 후손을 위해 10년 탈핵 로드맵에 따라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