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것"(종합)

송고시간2019-08-24 15:46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중한 태도 주목…美국무·국방부 '실망감' 직접 표현한 것과는 차이

문대통령·아베 총리에 "나의 아주 좋은 친구"…구체적 언급은 안해

(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라고 밝혔다.

미 영상전문매체 APTN의 녹취록과 미 의회방송 C-SPAN의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면서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이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공개적 언급이다.

특히 이날 언급은 앞서 미 행정부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결정에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직설적으로 표시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한층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볼 수도 있어 트럼프 행정부의 향후 대응 기조가 주목된다.

지소미아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그는 한 기자의 질문에 "아베 총리를 (G7 회의에서) 만날 것이며,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그는 훌륭한 신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이 답변이 어떤 질문에 대한 것인지는 영상을 통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프랑스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만나면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일 양국이 대화를 통해 '옳은 곳'으로 관계를 되돌리길 바란다며 "두 나라 각각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도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한일 갈등에도 불구하고 지소미아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청와대는 이런 미국의 반응에 미국이 실망하는 건 당연하지만, 지소미아 종료를 강행한 사정을 미국 측에 충분히 설명했으며, 이 결정으로 인해 한미동맹이 흔들리진 않는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3일 "이번 결정이 한미동맹 약화가 아니라 오히려 관계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해 지금보다 굳건한 동맹 관계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k0279@yna.co.kr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