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통신 "제재해제와 나라의 전략적 안전 절대 교환안해"

송고시간2019-08-24 1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통신 개인필명 논평…비핵화 대가로 제재해제+안전보장 필요 강조한듯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은 24일 제재 해제에 연연치 않을 것임을 재확인하면서 제재 해제를 대가로 국가의 전략적 안전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제재는 우리에게 절대로 통할 수 없다'는 제목으로 '정현'이라는 인물 명의로 발표한 논평에서 "오늘날 우리에게 있어서 제재 압박이나 제재 해제 따위가 한 푼의 가치도 없으며, 그 무슨 '변화'를 이끌어낼 수 없다는 것을 미국은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미국은) 우리가 제재 해제에 연연하지 않으며 더욱이 그런 것과 나라의 전략적 안전을 절대로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미대화 재개를 두고 뜸을 들이는 상황에서 나온 이 같은 논평은 제재 해제만을 받고 핵을 포기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의 비핵화 협상에서 비핵화에 대한 상응조치는 제재 해제만으로는 부족하며, 평화체제 구축과 북미관계정상화 등을 포함한 안전보장 관련 상응조치가 필수적임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중앙통신은 비핵화와 제재 해제를 일괄 교환하는 '빅딜'이 자칫 북한에 대한 압박 수단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최근 미국 조야의 우려를 소개하며, 이는 "시대착오적인 망상"이라고 썼다.

"시간은 쉬임 없이 흘러가는데…제재 압박의 낡은 열쇠를 만지작거리며 제재 해제를 우리에 대한 대단한 '양보'나 큰 '선물'로 여기는 데 대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중앙통신은 적었다.

북미 실무협상팀 카운터파트. 리용호-폼페이오, 김명길-비건 (PG)
북미 실무협상팀 카운터파트. 리용호-폼페이오, 김명길-비건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이와 함께 중앙통신은 "인류 역사상 가장 혹독한 고립·압살 책동 속에서 우리는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이며 끄떡없이 사회주의강국 건설을 다그쳐나가고 있다"고 자부하며 "이제라도 낡은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현실을 똑똑히 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대북제재 해제를 최우선 목표로 내세웠던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실패 이후 미국으로부터 받아낼 상응조치의 우선순위가 체제안전보장으로 바뀌었음을 공개적으로 밝혀왔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