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이번주 하태경 징계 윤곽…내홍 재점화할까

송고시간2019-08-25 06: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고위원직 정지·박탈 시 당권파 4명 vs 비당권파 4명

당권파로 '힘 쏠림' 가능성…비당권파 강력 반발할듯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8.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노인 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문제가 이번 주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안병원 당 윤리위원장은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가능하면 8월 안에 윤리위 회의를 열기로 정했다"며 "하태경 의원은 이미 징계 절차가 개시된 상황이라 가장 먼저 심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5월 22일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를 겨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당 윤리위에 제소됐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 당직 직무정지, 당직 직위해제, 당원권 정지, 제명 등이다.

당 윤리위가 예정대로 8월 안에, 즉 이번 주에 회의를 개최해 하 최고위원에 대해 당직 직무정지 이상의 징계를 확정하면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권한을 행사할 수 없게 된다.

이는 당무 집행 최고 책임기관인 최고위원회의에서 당권파와 비당권파간 '힘의 균형'이 달라짐을 뜻한다.

현재 최고위원회의에서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구도는 '4 대 5'이지만, 비당권파인 하 최고위원이 당직 직무정지 이상의 징계로 최고위원 역할을 못하게 되면 '4 대 4'로 바뀐다.

이 경우 비당권파가 수적 우위를 점해온 최고위의 무게중심은 당권파로 이동한다. 안건 의결과 관련해 '가부동수의 경우 당 대표가 결정권을 가진다'는 당헌에 따른 것이다.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하태경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하태경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6.7 toadboy@yna.co.kr

따라서 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는 즉각 비당권파, 특히 바른정당계의 격한 반발을 불러올 전망이다.

앞서 바른정당계인 지상욱 의원은 지난 8일 원내정책회의에서 "하다 하다 안 되니 하 최고위원을 징계해 최고위원직을 박탈하고, 손 대표가 모든 걸 결정하려는 루머가 돈다"고 밝혔다.

이는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 심화, 나아가 야권발(發) 정계개편의 방아쇠를 당기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 임재훈 사무총장은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독립기구인 윤리위가 정치적 양심에 의거해 활동하도록 모든 구성원은 경거망동하지 말고 자의적 해석과 부당개입을 삼가야 한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