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여자배구, 중국과 3위 결정전…결승은 일본-태국전

송고시간2019-08-24 18: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여자배구, 일본에 아쉬운 패배
한국 여자배구, 일본에 아쉬운 패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역전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9.8.24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우승의 꿈이 좌절된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중국과 3위를 놓고 다툰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역전패했다.

곧이어 열린 두 번째 준결승에서는 태국이 중국을 세트 스코어 3-1(23-25 25-22 34-32 25-23)로 제쳤다.

예선과 8강 라운드에서 4전 전승을 거두며 준결승에 오른 한국과 중국이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1패(3승)를 당한 일본과 태국이 결승에 오르는 묘한 장면이 연출됐다.

한국과 중국은 25일 오후 1시 30분에 3위 결정전을 치른다.

중국은 세계랭킹 2위로 9위인 한국을 앞선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 정도로 전력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주팅 등 주축 선수들을 대거 빼고 2000년 이후에 태어난 선수 4명을 투입하는 등 '1.5군급 대표팀'을 구성했다.

한국은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V리그 스타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 등 정예멤버로 대표팀을 꾸렸다.

그러나 중국은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다. 196㎝의 센터 장위, 189㎝의 장신 라이트 두칭칭 등 높이를 갖춘 선수들이 많다.

안방에서 처음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사상 첫 우승을 꿈꿨던 우리나라가 준결승전 패배로 의기소침할 수 있다는 점도 악재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 대표팀 감독은 "금메달을 목표로 이번 대회에 나섰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3위 결정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결승전은 오후 4시에 열린다. 일본은 2017년 필리핀 아시아선수권에 이은 대회 2연패를, 2013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했던 태국은 6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린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