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리산 등반 50대, 폭포로 추락해 사망…실족 추정

송고시간2019-08-25 07: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함양=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24일 오전 10시 20분께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에서 산행하던 A(59)씨가 20m 아래 용소폭포로 추락해 숨졌다.

당시 A씨와 함께 산을 타던 산악회 회원 중 1명이 이를 목격하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A씨가 출입이 통제된 비법정탐방로를 걸어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일행 측은 "길을 잘못 찾아 들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발이 미끄러지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꼭 알아야 할 산행 사고
꼭 알아야 할 산행 사고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