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성 동식물 체험관에 불…새 2천500마리·파충류 30마리 죽어(종합)

송고시간2019-08-25 14: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소방 당국, 2억3천여만원 피해 추정…화재 원인 파악 중

장성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난 불
장성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난 불

[장성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5일 오전 1시 36분께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자리한 동·식물 체험관인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났다.

불은 전체 면적 2천600㎡인 온실 건물 체험관의 절반가량을 태우고 약 1시간 20분 만에 119소방대에 의해 꺼졌다.

정글주애바나나는 국제멸종위기종을 포함한 앵무새와 각종 동물, 바나나와 파인애플 나무 등 이색 동·식물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이색 체험관으로 귀농인이 운영한다.

이날 화재로 새 2천500여마리와 파충류 약 30마리가 죽고, 바나나 나무 50여주와 귀리 50포대가량 등이 불에 탔다.

소방 당국은 죽은 동·식물과 불에 탄 시설물을 합산해 2억3천454만원 상당의 피해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심야 시간대에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인 요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파악 중이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