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애인과 성소수자를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들

송고시간2019-08-25 09: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BS 다큐 '부모와 다른 아이들' 26일 첫방송…안성기 내레이션

다큐프라임-부모와 다른 아이들
다큐프라임-부모와 다른 아이들

[E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장애인도 성 소수자도 누군가의 가족이다. 특히 부모는 여전히 사회적으로 '낯선 존재'들인 이들을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이다.

책 '부모와 다른 아이들'의 저자 앤드루 솔로몬은 한국판 서문에서 "가족은 '다르다'는 낙인이 찍힌 아이들과 사회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고 질문했다.

EBS 1TV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매일 밤 9시 50분 다큐멘터리 '다큐프라임-부모와 다른 아이들'에서 서로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게 된 '특별한 가족'들을 만난다. 3부작 중 1, 2부 내레이션은 배우 안성기가 맡았다.

1부 '나는 내 자식이 자랑스럽습니다'에서는 게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들과, 그들 부모의 이야기를 따라간다. '나는 내 자식이 자랑스럽습니다'는 퀴어 퍼레이드에서 부모 모임이 행진할 때 외치는 문구다.

부모들은 성 소수자인 자녀들이 자랑스럽다고 한다. 심지어 자녀들 덕분에 많이 배웠다고 말한다. 자녀들이 아니었다면 사회적 약자들의 삶에 무관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다큐프라임-부모와 다른 아이들
다큐프라임-부모와 다른 아이들

[EBS 제공]

2부 '장애를 극복하지는 않았습니다만'에서는 장애인 커플들을 만난다. 이들은 모두 입을 모아 "장애는 극복할 수 없다"고 말한다. 장애는 한 사람의 일부이지 한계가 아니기에 극복한다는 말이 성립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3부 '무사히 할머니가 될 수 있을까'의 주인공은 장애인 보호 시설에서 18년 만에 사회로 돌아온, 중증 발달장애를 가진 장혜정 씨와 그의 둘째 언니 장혜영 씨다. 혜영 씨는 발달장애를 가진 동생과, 동생을 온전히 혼자 책임져야 하는 이 사회가 변하지 않는다면 자신은 무사히 할머니가 될 수 없을 거라고 말한다.

제작진은 "사회적 약자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가족들의 시선을 통해 그들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고, 나아가 모든 사람이 자신의 모습을 지키며 공존할 수 있는 성숙한 사회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