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물 먹지 말고 사랑해주세요"…서울 도심 '동물권 행진'

송고시간2019-08-25 14: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든 동물이 자유로울 때까지'
'모든 동물이 자유로울 때까지'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2019 서울 동물권 행진' 개회식에서 동물권 단체 회원들이 동물해방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8.25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동물보호단체와 대학가 채식주의 학생단체 등이 25일 서울 도심에서 "모든 동물의 이용과 착취를 반대한다"며 연대 행사를 개최했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무브'와 고려대 채식주의자-페미니스트 모임 '뿌리:침', 대학가 비거니즘 동아리 연합 '비온대' 등으로 구성된 '종차별 철폐를 위한 동물권 행진 연대'는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2019 서울 동물권 행진' 행사를 열었다.

이들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 철폐가 비인간 동물에게까지 확장하지 못한 사회에서 수많은 동물이 인간에게 희생되고 있다"며 "한국에서 지난해 소 87만, 돼지 1천737만, 닭 10억483만, 개 100만 마리가 식용으로 도살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많은 야생동물이 동물원에 갇혀 자유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쇼에 동원되는 동물들은 비(非)자연스러운 행위를 강요당하며 학대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에서 '지금 당장 동물해방'이라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쳤다.

아울러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 '동물을 먹지 말고 사랑해주세요' 등의 손팻말을 들고 '동물 학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어 광화문, 세종대로 사거리, 종각 젊음의 거리, 인사동길을 지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약 4㎞를 행진한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