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조국 사과 진솔"…정면돌파 기조 굳히고 청문회 개최 野압박

송고시간2019-08-25 15: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혹독한 여론검증, 오히려 조국이 왜 적임자인지 이해하는 데 도움"

고개 숙인 조국 후보자
고개 숙인 조국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19.8.2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관련 의혹에 사과한 것에 대해 "진솔했다"고 평가하면서 정면돌파 기조를 한층 굳히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앞서 나온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연루, 사모펀드 투자,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에 대해서는 '철통방어'를 이어갔으나 딸 관련 의혹만큼은 민심이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신중히 주시해왔다.

지난 23일에는 이해찬 대표가 나서서 "조 후보자가 국민께서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세를 낮추기도 했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액과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한 데 이어 이날 오전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며 전격 사과를 내놓자, 민주당은 이제 남은 의혹을 충분히 소명하는 일만 남았다며 자유한국당에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는 조 후보자의 고백이 진솔하게 느껴진다"며 "국민 일반 정서를 정확하게 자각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국민 지적을 그간 깊게 성찰하고 향후 공직자 처신이 어떠해야 하는지 올바른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에 대한 혹독한 여론 검증과 이에 대한 후보자의 성찰은 조 후보자가 왜 법무부 장관 적임자인지를 이해하는 데 오히려 도움이 됐다고 본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민의의 정당 국회에서 정해진 절차에 의한 청문회를 통해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고 제기된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가 청문회 자리를 통해 국민을 충분히 납득시킬 수 있는 해명을 하고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하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의혹이 있으니 내려가라고 하는 건 옳지 않다. 법이 정한 대로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딸 관련 의혹이 국민 정서에 맞지 않아 사과가 필요했지만 불법은 아니기에 장관직 수행에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감싸고 있다.

야당과 언론의 의혹 제기가 '도를 넘었다'며 반격에도 나서는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야당과 언론의 파상공세가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공격을 떠올리게 해 오히려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한정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사상 유례없는 인신공격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실 왜곡과 '아니면 그만'식의 가짜뉴스가 난무해 저도 어지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잘못이 있으면 진솔히 사과하고 사실이 아닌 것은 청문회에서 조목조목 해명하라고 (조 후보자에게) 조언했다"며 "광풍이 불 때는 옷깃을 여며야지, 옷을 벗어던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강병원 의원은 통화에서 "젊은 사람들이 느끼는 허탈감은 잘 안다. 그런 부분은 사과하더라도 '불법'이 아니라는 점은 명확히 해야 한다"며 "노 전 대통령 때처럼 언론의 무조건적 비판과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던 과거를 되풀이할 수 없다는 인식이 지지자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쏟아진 조 후보자 비난에도 맞불을 놨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어제, 석 달 만에 다시 장외로 뛰쳐나가 정부 여당에 대한 온갖 악담과 저주, 가짜뉴스를 늘어놨다"며 "특히 '조국 반대 집회'라고 해도 좋을 만큼 모든 주장은 '기승전 조국'으로 수렴됐다"고 비난했다.

특히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 딸 문제에 대해 '부모의 탐욕으로 만든 아이의 가짜 인생'이라고 말한 데 대해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상처를 남의 상처로 여길 줄만 알아도 그런 비인간적인 망발은 없었을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와 그의 딸에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해찬 대표 '다시 뛰는거야!'
이해찬 대표 '다시 뛰는거야!'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열심히 뛰자는 취지로 신발을 만져보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2019.8.23 kjhpress@yna.co.kr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