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 전자제품 창고 화재 큰 불길 잡혀…13억원 피해(종합)

송고시간2019-08-25 2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진화 작업 중 소방관 2명 화상 "완전 진화까지 시간 걸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5일 오후 1시 33분께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전자제품 보관 창고에서 불이 났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불로 2천300㎡ 규모 창고 3개 동이 완전히 타 13억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헬기 3대, 차량 38대, 인력 250여명을 동원해 3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이 가벼운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플라스틱 재질 제품이 많고 현장에 바람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잔불 정리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서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