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정계 지소미아 종료후 자성론…이시바·하토야마 등 소신발언

송고시간2019-08-25 16: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차기주자 이시바 "日, 전쟁책임 밝힌 독일과 다르다는 것 인식해야"

하토야마 前총리 "日, 한반도 식민지배로 고통 준 원점 돌아가야"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블로그 캡처]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블로그 캡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이후 일본 정계에서 과거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자성론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일본의 유력한 차기 총리 주자 중 한명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 다음 날인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독일의 전후 반성을 언급하며 일본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실었다.

그는 한국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종료 사실을 전하며 "일본과 한반도의 역사, 특히 메이지유신(明治維新·1868년) 이후의 양국 관계를 배울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고 적었다.

그는 "우리나라(일본)가 패전 후 전쟁 책임을 정면에서 직시하지 않았던 것이 많은 문제의 근원에 있다"며 "이런 상황이 오늘날 다양한 형태로 표면화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뉘른베르크 재판과 별개로 전쟁 책임을 스스로의 손으로 밝힌 독일과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자민당 내에서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 의견을 밝히는 몇 안 되는 인사로 꼽힌다.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는 아베 총리와 1대1 대결을 펼쳐 패했지만, 지방 당원들로부터 많은 표를 얻으며 선전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이 '여당 내의 야당'으로 불리는 인물이긴 하지만, 아베 정권이 한국에 대한 비판 공세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소신 발언이 나온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일본 아베 총리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일본 아베 총리

(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3일 도쿄 관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bulls@yna.co.kr

그는 블로그에서 고무로 나오키(小室直樹)의 '한국의 비극', '월간 일본' 9월호에 실린 니시하라 하루오(西原春夫) 전 와세다대 총장의 글을 한일관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책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한일 관계는 문제 해결 전망이 전혀 보이지 않는 상태에 빠져 있지만, 일본에도 한국에도 '이대로 좋을 리가 없다. 뭔가 해결해서 과거의 오부치 총리-김대중 대통령 시대 같은 좋은 관계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서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 역시 한일 대립의 원점에 일본의 식민 지배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이 안전보장을 이유로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에 항의해 한국이 일본과의 지소미아를 파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이 실마리가 된 한일 간의 대립이 최악의 전개가 됐다"며 "그 원점은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로 만들어 그들에게 고통을 준 것이다. 원점으로 돌아가 빨리 우애(友愛)정신으로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