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바이루' 중국 남부 상륙…광둥·광시 등 폭우 예상

송고시간2019-08-25 17: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끼마 이후 열흘 만에 또 태풍 피해 우려

태풍에 대비해 정박해 있는 푸젠(福建) 연안 선박들
태풍에 대비해 정박해 있는 푸젠(福建) 연안 선박들

[중국신문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제11호 태풍 '바이루'가 중국 남부에 상륙해 폭우로 인한 피해가 예상된다.

25일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바이루는 이날 오전 7시25분(현지시간) 대만을 거쳐 광둥(廣東) 연안에 상륙했다.

중앙기상대는 바이루의 영향으로 광둥, 푸젠(福建),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장시(江西) 등 지역에 250∼280㎜의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재민 1천300만 명이 발생한 초강력 태풍 '레끼마'가 소멸한 지 열흘 만에 또다시 태풍이 상륙하자 중국 재난·재해 당국은 비상 태세에 들어갔다.

중국 당국은 전날부터 상하이(上海)에서 주하이(珠海), 광저우(廣州)를 오가는 열차 운행을 임시 중단했으며, 24∼25일 샤먼(廈門)과 촨저우(泉州)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130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중앙기상대는 "바이루의 강도는 일반 태풍 정도 세기지만, 진로 방향에 따라 세기가 강해질 수 있다"면서 "태풍 피해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바이루' 진로도
태풍 '바이루' 진로도

[중국 중앙기상대 캡처]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