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자배구 김연경, 아시아선수권 베스트 레프트 선정

송고시간2019-08-25 18: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전한 인기
여전한 인기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김연경이 팬들과 인사하며 퇴장하고 있다. 2019.8.2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아시아선수권대회 베스트 레프트에 뽑혔다.

아시아배구연맹(AVC)은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일본과 태국의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결승전이 끝난 뒤 시상식을 진행했다.

2019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10대 멤버'를 주축으로 팀을 꾸린 일본은 태국을 3-1로 누르고 2회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전날 준결승에서 일본에 1-3 충격 패를 당한 한국은 중국을 3-0으로 완파하고 3위를 차지했다.

김연경은 이날 3∼4위 결정전에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9점을 터트리고 한국이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한국에서는 김연경이 베스트 레프트로 선정됐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일본의 2000년생 주포 이시카와 마유의 몫이었다. 이사카와는 김연경과 함께 베스트 레프트에도 뽑혔다.

이시카와는 한국과의 준결승에서 30점을 맹폭했다.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4세트 23-23에서 탄력 넘치는 스파이크를 꽂아 넣고 매치 포인트를 만든 것도 이시카와였다.

베스트 세터에는 눗사라 톰콤(태국)이 선정됐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