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호르무즈 호위 연합 참여 英, 3번째 전함 페르시아만 파견

송고시간2019-08-26 09: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영국 해군이 상선을 보호하기 위해 구축함을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에 신규 배치한다고 AP·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2일 포츠머스에서 출항하는 45타입 구축함 디펜더(HMS Defender) 함의 모습.[EPA=연합뉴스]

지난 12일 포츠머스에서 출항하는 45타입 구축함 디펜더(HMS Defender) 함의 모습.[EPA=연합뉴스]

영국 해군은 전날 성명을 통해 구축함 디펜더(HMS Defender)가 페르시아만으로 이동, 이미 이 지역에 파견된 몬트로즈(HMS Montrose)·켄트(HMS Kent) 등 소형구축함 2척과 합류한다고 밝혔다.

몬트로즈함은 이달 말 예정된 수리를 위해 호르무즈 해협을 떠난다.

영국 해군은 지난달 이란이 영국 국적의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한 이후 이 지역에 군함을 보내 자국 국적 선박을 호위하고 있다.

첫 번째로 파견됐던 군함은 구축함 덩컨(HMS Duncan) 함과 몬트로즈 함이었다.

영국 해군은 지난 12일 디펜더함이 이달 초 켄트 함과 나란히 본항인 포츠머스에서 출발했다고 밝혔다.

당시 켄트 함은 페르시아만으로 항해, 기존 파견됐던 덩컨 함과 교대했다.

영국 해군은 디펜더함이 당초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파견된다고 밝혔지만, 최근 행선지를 변경했다고 AP는 전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호위 연합'에 참여하기로 한 영국이 페르시아만에 전함을 파견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