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T, 스마트홈 3.0 출시……오래된 APT서도 공용시설 예약 가능

송고시간2019-08-26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차위치 확인·이웃 간 소통 가능…연말까지 세탁·세차 등 O2O 적용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SK텔레콤은 스마트홈 기능을 아파트 등 공동주택단지 입주민의 생활 편의로까지 확대 개편한 '스마트홈 3.0'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홈 3.0은 유선공사를 최소화한 시스템으로 오래된 건물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나 대표가 스마트홈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입주민이 이용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별도 공지 전까지 세대별 이용료는 부과하지 않을 계획이다.

스마트홈 3.0이 적용된 공동주택단지 입주민이 스마트홈 3.0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스마트폰이 있으면 출입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엘리베이터가 1층으로 호출된다. 앱에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출입 차단기가 자동으로 개방된다.

주차위치 조회, 차주 연락처 조회, 무인 택배 도착 알림, 에너지 원격검침 및 사용량을 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으며, 단지 내 헬스장, 골프연습장 등 공용 시설도 예약할 수 있다.

이외에 놀이터 친구 매칭, 양해 문자, 단지 소모임, 이웃 간 재능 공유, 카풀 모집 등 공동주택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있다.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미사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와 17년 된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 스마트홈 3.0을 적용했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스마트홈 3.0'에 ▲ 세탁·세차 등 지역별 온라인·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 주변 상권정보 연계 커머스 서비스 ▲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 연계 시나리오 서비스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SKT 제공]

[SKT 제공]

harri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