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자리 번호판 도입 D-7…카메라 인식 안돼 주차료 정산혼란 우려

송고시간2019-08-26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달 2일 새 번호판 발급…카메라 업데이트 완료율 46%·착수율 91%

국토부, 지자체와 함께 업데이트 실적 점검·현장대응팀 꾸려 민원 대응

'8자리 번호판' 시행 D-7… 인식 카메라 업데이트 독려
'8자리 번호판' 시행 D-7… 인식 카메라 업데이트 독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자동차 번호판 체계 변경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쇼핑몰·주차장·아파트 등의 10곳 중 2곳은 아직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 업데이트에 착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정부와 지자체가 신속한 업데이트를 독려하고 나섰다.

업데이트가 제때 완료되지 않는 경우 주차요금 정산 등에서 혼란과 불편이 예상된다.

내달 2일 새 번호판 발급…카메라 인식 안돼 혼란 우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달 번호 체계 변경을 보름 앞둔 지난 16일 기준 전국의 차랑 번호 인식 카메라 업데이트 착수율은 91.4%, 완료율은 46.0% 수준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현재 업데이트 완료율이 절반에 못 미치지만, 착수율이 90%를 넘긴 상황이어서 제도 시행에 따른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착수율은 이달 말까지 번호판 인식 카메라 업데이트를 마치기로 계약을 완료한 비율을 말한다.

부문 별로는 공공청사·공항·철도·공영주차장 등 공공부문의 착수율이 96.4%로 높은 수준이고, 민영주차장·쇼핑몰·병원·학교 등 민간부문의 착수율은 83.0%로 상대적으로 낮다.

새로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
새로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자동차 등록 대수가 늘어나면서 현행 7자리 번호체계로 등록번호를 모두 수용할 수 없게 되자 작년 12월 번호체계를 8자리로 개편하기로 하고 다음달 2일부터 신규 발급하는 번호판에 이를 적용하기로 했다.

번호체계 개편으로 총 2억1천만개의 등록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번호판이 7자리에서 8자리로 바뀌면서 단속카메라, 공공·민간주차장, 공항, 학교, 운동장 등 시설에 설치된 차량 번호판 인식 카메라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국토부는 매달 15만∼16만대의 차량이 새 번호판을 발급받고 있어 제도 시행에 따른 혼란이 없도록 민간·공공에 신속한 업그레이드를 독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자체 현황 취합 결과 이달 말까지 업데이트 완료율은 87.6%(공공 97.9%·민간 70.4%), 착수율은 94.5%(공공 98.9%·민간 87.2%)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업데이트가 완료되지 않은 시설물에 대해서는 차량 출입 및 주차요금 정산 등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현장별로 인력 배치, 안내 강화 등 조치를 하고 관련 민원을 신속히 처리하도록 국토부, 지자체에 현장대응팀을 구성하고 민원콜센터를 운영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래픽] 승용차번호판 디자인 도입안
[그래픽] 승용차번호판 디자인 도입안

[박영석 기자]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