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특검' 거론하며 曺 낙마 총공세…"구속수사감" 檢압박

송고시간2019-08-26 11: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검찰, 미적거리면 촛불 분노"…황교안 "조국 임명땐 정권 몰락"

신상진, 라디오 나와 "조국 임명하면 대통령 하야투쟁까지 벌여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특검(특별검사) 실시까지 거론하며 조 후보자의 낙마를 겨냥한 총력 공세를 전개했다.

검찰이 조 후보자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하기 힘든 상황인 만큼 특검을 실시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날 한국당에서는 '정권 몰락', '하야투쟁' 등 이전보다 훨씬 강경한 발언들이 터져나왔다.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8.26 cityboy@yna.co.kr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아직 실세의 지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특검이 불가피한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검찰이 조금이라도 미적거리고 회피한다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검찰이 몰리지 않으려면 조속히 수사를 개시하고 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포괄적 뇌물죄, 배임죄, 조세포탈죄 등의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일일이 언급하며 "검찰이 구속 수사 감인 범죄행위에 대해 수사를 미적거리면 분노한 촛불이 서초동 검찰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특검 실시의 가능성을 언급했다면, 이번에는 특검 실시의 불가피성을 언급하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특히 이날 한국당에서 나온 발언들은 이전보다 훨씬 수위가 높아졌다.

황교안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 조 후보자에 대해 미련을 버리지 못한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조국과 함께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진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른 부처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 아닌가. 국민적 의혹이 너무나 많은데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통령으로서 법과 정의를 지키겠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헌법 위반이고, 대통령의 권한 남용이 아니겠는가"라며 "하야투쟁까지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고개 숙인 조국 후보자
고개 숙인 조국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19.8.26 kane@yna.co.kr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 등을 근거로 조 후보자의 위선이 드러났다고 공세를 퍼붓기도 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금 시중에는 조국의 적은 조국이라는 '조적조', 또 조국의 어떤 논리도 조국이 깬다고 하는 '만능 조국'이라는 유행어까지 돌고 있다"며 "현재 고소·고발된 사건만 10건이 넘는데 당장 검찰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수박보다 큰 양파라고 하니 일부에서 양파를 무시하지 말라고 한다"며 "양파는 까다 보면 끝이 보이는데 그분은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2010년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딸의 외교부 특채 논란이 불거졌을 때 조 후보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파리가 앞발을 비빌 때는 뭔가 빨아 먹을 준비를 할 때이고, 우리는 이놈을 때려잡아야 할 때'라는 글을 인용하며 조 후보자를 비판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전날 사과에 대해 "앞으로 무엇을 더 빨아먹을 게 있다는 이야긴지 묻고 싶다"며 "조 후보자가 또 말장난하고 또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 조 후보자가 SNS에 남긴 '사람을 무는 개가 물에 빠졌을 때 그 개를 구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두들겨 패야 한다'는 글을 인용하며 "과거에 했던 말이 어쩌면 지금 그리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6 cityboy@yna.co.kr

한국당은 청문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이 주장하는 '국민청문회'의 부당성을 강조하며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이틀 동안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민주당은 국민청문회라는 국회법에도 족보에도 없는 희한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 억지 주장은 결국은 국회를 무시하고, 삼권분립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하루보다는 이틀 동안 청문회를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