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앤젤리나 졸리 아들, 연세대 입학…웃으며 친구들과 대화

송고시간2019-08-26 11:06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활짝 웃는 연세대 신입생 매덕스
활짝 웃는 연세대 신입생 매덕스

(인천=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가 26일 오전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8.26 mjkang@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헐리우드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44)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18)가 26일 연세대에 입학했다.

매덕스는 이날 오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진리관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식에 참석했다.

그는 앞으로 이틀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1년간 이곳에서 수업을 듣는다.

매덕스는 이날 입학식이 시작하기 전 진리관에 도착했다. 입학식장 7번째 줄에 앉은 매덕스는 입학식을 기다리며 다른 입학생 2명과 함께 미소 띤 얼굴로 대화를 나눴다.

하얀색 야구모자에 안경을 쓴 매덕스는 여느 입학생과 다르지 않은 평범한 모습이었다.

연세대 입학식 참석한 매덕스
연세대 입학식 참석한 매덕스

(인천=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가 26일 오전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8.26 mjkang@yna.co.kr

이날 매덕스와 함께 입학한 수십명의 학생들은 매덕스를 다른 학생과 다르지 않게 대했다.

그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하거나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인지 등을 질문하는 학생은 없었다.

연세대 측은 입학생들이 사진·영상 촬영에 불편해할 수 있다며 이날 입학식장 현장 취재를 10분간만 허용했다.

매덕스는 자신을 촬영하는 취재진을 보고 부담스럽다는 표정을 짓기도 했으나 이내 미소를 되찾고 다른 친구들과 대화를 나눴다.

앞서 이달 21일 매덕스와 함께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찾아 기숙사와 도서관 등 건물과 시설들을 둘러봤던 졸리는 입학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연세대 관계자는 "매덕스는 이미 국제캠퍼스 기숙사에 입소했다"며 "다른 학생과 마찬가지로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수업을 듣게 된다"고 전했다.

매덕스는 졸리가 캄보디아에서 2002년 입양한 아들이다. 매덕스는 평소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고 K팝 광팬인 것으로 알려졌다.

졸리와 전 남편 브래드 피트 사이에는 매덕스 외에도 팍스(15), 자하라(14), 실로(12), 쌍둥이 비비앤과 녹스(11) 등 여섯 자녀가 있다.

졸리와 피트는 2014년 결혼했다가 지난 4월 이혼했다.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왼쪽) 연세대 입학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왼쪽) 연세대 입학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