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육위 '조국 논란'…한국당 "즉각 현안질의" 與 "국회 횡포"

송고시간2019-08-26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안질의 놓고 설전 벌이다 산회

인사말 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인사말 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6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인사말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의 26일 전체회의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현안 질의를 할 것인지를 놓고 여야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재직했던 웅동학원의 사학 비리와 딸의 부정 입학 의혹 등에 대해 교육부를 상대로 즉각 현안 질의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예·결산을 다루기로 했던 만큼 추후 일정을 다시 잡아서 실시해야 한다고 맞섰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조 후보자와 같은 특권층이 불법적으로 교육을 왜곡시키고 있는지 밝히고, 정책적으로 바로 잡자는 것인데 질의를 피하려는 것은 기만행위"라며 "의사일정 합의가 안됐다고 이유를 댈 게 아니라 하기 싫다고 반대한다는 게 솔직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계없이 조 후보자 딸의 학사과정 문제 등 권력층에만 장학금을 과다 지급한 문제에 대해 질의하고 답변을 얻어야 한다"며 "합의된 의사 일정이 있더라도 국회가 이런 일이 아니면 할 일이 뭐가 있겠느냐"고 밝혔다.

브리핑 하는 전희경 대변인
브리핑 하는 전희경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희경 의원은 "교육부는 대한항공 일가 갑질이 문제가 되자 이와 관계없는 지난 98년 조원태 회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에 2차례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학사 학위를 취소했다"며 "그때는 그렇게 달려들어서 일사천리로 결과를 내놓고 조 후보자는 사학비리, 입시 부정, 논문 의혹 등이 모두 나왔는데 의혹일 뿐이라고 조치를 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교육위에서 사전에 합의된 의사 일정대로 진행을 해야 한다"며 "의원과 교육부도 준비해야 하는데 갑자기 질의하자는 것은 어찌 보면 국회의 횡포"라고 반박했다.

서영교 의원은 "현안질의를 하고 싶으면 의사 일정을 잡아야지, 법안과 예산을 통과시키는데 현안질의를 하자고 하면 안된다"며 "간사들이 합의해서 질의해야지 교육위에서부터 가짜뉴스가 양산되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의원
박찬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찬대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것을 조사한다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딸의 대학 특혜 입학과 관련된 의혹도 많았으니 이번 기회에 같이 검증하자"며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딸은 가짜 인생'이라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는데 나 원내대표 딸의 대학 입학 의혹도 같이 푸는 게 균형이 잡힌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위는 일부 계류 법안을 통과시킨 후 조 후보자에 대한 현안 질의를 놓고 공방을 벌이다 1시간 만에 산회했다.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