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푸아 기자 '인터넷 차단 사태' 유엔에 긴급구제 요청

송고시간2019-08-26 11: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당 기자 "집 위치 등 신상 털려 가족 안전 걱정"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정부가 소요사태를 안정시키겠다고 파푸아의 인터넷을 차단한 데 대해 지역 기자가 유엔에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파푸아 인터넷 차단 해제 요구 시위
파푸아 인터넷 차단 해제 요구 시위

[AFP=연합뉴스]

26일 자카르타포스트 등에 따르면 파푸아의 주비신문 편집장인 빅터 맘모르는 지난 23일 유엔인권이사회 '표현의 자유' 부문 특별보고관인 데이비드 케이와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에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맘모르는 두 명의 인권 변호사를 통해 긴급구제를 요청하면서 "인터넷 접속 차단은 파푸아인들의 통신권과 의사소통권을 제한하고, 언론의 취재 접근을 가로막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군·경이 파푸아 주민들에게 인권 침해적 행동을 해도 인터넷이 차단돼 있으면 알 수가 없다"고 우려했다.

파푸아 '반정부 시위' 진압 나선 인도네시아 경찰
파푸아 '반정부 시위' 진압 나선 인도네시아 경찰

(자카르타 A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21일 파푸아 주 티미카에서 반정부 시위대 해산에 나서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날 반정부 폭력 시위가 벌어진 파푸아에 경찰과 군병력을 추가로 파견했다. leekm@yna.co.kr

뉴기니섬의 서쪽 절반을 차지하는 파푸아는 50년 전인 1969년 주민투표로 인도네시아 영토에 편입됐으나, 분리주의 운동이 이어져 왔다.

파푸아 주민들은 이달 17일 경찰이 '인도네시아 국기 훼손' 혐의로 파푸아 출신 대학생 43명을 체포하면서 최루탄을 사용하고, 원숭이·돼지라고 부르는 동영상이 유포되자 '인종차별'이라며 폭발했다.

파푸아에서 소요 사태가 벌어지자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경 1천500여명을 추가로 배치하는 한편 지난 21일부터 파푸아의 인터넷(데이터통신)을 차단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다량의 허위정보, 도발적인 메시지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파퓨아 언론인 빅터 맘모르
파퓨아 언론인 빅터 맘모르

[RNZ 뉴스]

한편, 맘모르는 SNS에 자신의 집 위치 등 신상이 털려 가족의 안전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특정 트위터 계정은 맘모르가 파푸아 분리주의 단체와 연관돼 있다는 등의 글을 올려 비난했다.

맘모르는 "저널리즘 윤리를 준수하면서 기자로서 활동하고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