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이돌학교'도 조작 의혹…"팬들 뿔났다" 고소·고발 움직임

송고시간2019-08-26 11: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이돌학교' 연습생들
'아이돌학교' 연습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 투표수 조작 의혹이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경연 '아이돌학교'로 옮겨가면서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팬들의 고소·고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아이돌학교' 시청자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는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아이돌학교' 갤러리에 성명문을 올리고 "2년이 다 되어가는 시간이 흘렀지만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한 법적 절차를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엠넷, '프듀X'에 이어 또…'아이돌학교' 투표수 조작 논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017년 생방송으로 진행된 '아이돌학교' 최종회 투표수 조작 의혹은 방송 직후부터 제기됐다. 데뷔가 유력하던 연습생 팬들이 인증한 투표수는 약 5천개에 달했지만, 실제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공개한 문자 투표수는 이에 훨씬 못 미치는 2천700표가량이었다.

이 밖에도 방송 중 특정 출연자들의 온라인 득표수가 변경된 점, 제작진이 최초 공지하지 않은 방식으로 중간 탈락자를 선정한 점 등이 의혹의 도마 위에 올랐다.

'아이돌학교' 진상위는 "엠넷을 상대로 여러 방면에서 해명을 요구했으나 그들은 단 한 번도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면서 "더 큰 의혹으로 반복된 '프듀X' 조작 사태를 보며 제작진을 뛰어넘어 엠넷 자체에 대해 의심하는 단계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표 고소인을 자청한 '아이돌학교' 진상위 구성원은 "'프듀X'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하던 경찰 수사관이 '아이돌학교' 의혹 건에 대해서도 고발할 의향이 있는지 '프듀X' 고소인 측 법무법인에 문의했다고 한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앞서 이달 초 서울중앙지검에 CJ ENM 엠넷 관계자들을 고소한 '프듀X' 진상위는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조작 정황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최근 '프듀X' 데뷔 조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