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도 '물가 잡고 원산지 점검'…추석 앞 소비자정책위원회

송고시간2019-08-26 11: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석 물가 안정
추석 물가 안정

[연합뉴스 자료 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추석을 앞두고 물가 안정과 농산물 원산지 지도 점검에 나선다.

경남도는 26일 도정회의실에서 추석 대비 물가 안정을 위한 '경상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소비자정책위원회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위원장을 맡고 경남도교육청, 동남지방통계청, 한국은행 경남본부, 농협중앙회 경남지역본부, 각계 소비자단체와 시민단체 등 25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배추, 무, 사과, 소고기, 계란, 밤, 명태 등 농·축·임산물 14개 품목을 추석 중점관리품목으로 정해 물가 안정을 도모하기로 했다.

시·군별로 지역물가 안정대책반을 운영해 물가 모니터요원, 소비자단체 등과 가격동향 및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를 점검해 현장 위주 물가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물가 정보를 도 홈페이지와 물가정보시스템에 주 2회 이상 게시해 주요 품목에 대한 가격현황을 상시 공개해 가격 인상 억제를 유도할 계획이다.

주요 성수품 특별공급과 특판장 운영으로 물가를 안정시키고, 중점관리 품목 수급상황을 수시 점검해 가격동향을 파악하기로 했다.

도는 물가 안정과 함께 제수·선물용으로 많이 유통되는 농산물의 원산지 표시 위반 등 부정유통 행위를 9월 11일까지 특별단속한다.

시·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참여해 합동단속반과 시·군 자체단속반을 편성해 도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일반음식점, 집단급식소 등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다.

주요점검 대상은 농산물과 농산물가공품 638개 품목, 음식점·급식소의 김치·쇠고기 등 20개 품목이다.

b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