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한국당 추천 사회적참사 특조위원 후보 검찰고발

송고시간2019-08-26 12: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월호참사·강제징용·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 명예훼손"

4·16연대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 반대한다'
4·16연대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 반대한다'

(서울=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4·16연대 관계자들이 자유한국당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한 김기수 프리덤뉴스 대표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어 '가짜뉴스 퍼트리는 김 대표 추천 철회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26 war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세월호 유족과 시민사회단체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야당 몫 비상임위원으로 추천된 인터넷 매체 대표를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5·18 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등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5·18 광주민주화운동, 일제의 강제동원 피해자를 모욕·왜곡하는 김기수 프리덤뉴스 대표를 수사해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세월호 유족과 시민단체는 자유한국당이 지난해 7월 사임한 홍상범 위원(대한중환자의학회 총무이사) 후임으로 인터넷 매체 대표인 김기수 변호사를 추천한 사실이 알려지자 강하게 반발해왔다.

프리덤뉴스는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으로, 5·18 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방송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접속 차단' 조처를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협의회 등은 "프리덤뉴스는 세월호 참사, 5·18 민주화운동, 강제징용 등의 피해자를 모욕하고 진실을 왜곡해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의 진앙"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김 대표와 같은 자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이 되면 지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처럼 조사 활동을 방해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4·16연대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 반대한다'
4·16연대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 반대한다'

(서울=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4·16연대 관계자들이 김기수 프리덤뉴스 대표 고소·고발 기자회견을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고 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한 김 대표가 소속된 프리덤뉴스가 5·18민주화운동 등을 왜곡하는 가짜뉴스를 퍼트렸다며 오늘 2시 고소·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2019.8.26 warm@yna.co.kr

그러면서 "언론사의 대표자로서 역사적 진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피해자 명예를 훼손한 책임을 묻기 위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소·고발한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를 추천한 한국당을 향해서도 "피해자들과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를 귀담아듣지 않고 추천을 고집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추천 철회를 요구했다.

장훈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세월호참사의 진상 규명을 왜 이렇게 싫어하고 방해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우리 가족들은 (김 대표를) 사회적 참사 특조위원으로 받아들일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끝낸 이들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해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