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자협회장 "조국 국민청문회 회장단회의서 판단…논의 필요"

송고시간2019-08-26 12: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국기자협회는 더불어민주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 개최 요청에 대해 회원들 의견을 모은 뒤 회장단 논의를 거쳐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 23일 민주당으로부터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지 못하게 될 경우 국민청문회를 열자는 취지의 공문을 받아 회원들의 의견을 모으는 중"이라며 "오늘 정오까지 취합한 의견을 바탕으로 회장단 회의를 거쳐 방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기자협회에서 공익활동으로서 대선후보 토론회를 진행하지만, 국민청문회는 법에 규정된 것이 아니고 선례도 없는 예외적인 사항이어서 많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결론이 언제 날지에 대해선 "오늘 결론이 날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회장단 회의를 해봐야 안다"고 답했다.

기자협회는 지난 24일 각 지회장과 회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26일까지 취합할 수 있게 국민청문회 개최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민주당은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을 놓고 자유한국당과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자 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가 주관하는 국민청문회를 열겠다며 두 단체에 주관 요청 공문을 보냈다.

민주당은 이번 청문회의 사실상 법정 시한인 '30일 전 하루' 개최 입장을 고수하고 한국당은 '9월 초 3일 개최'를 주장하면서 맞서오다, 일정 조율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협회 제공]

abullap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