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0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조국 게이트' 특검법 준비…논스톱 종합 비리"

송고시간2019-08-27 10:00

댓글50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이미 11건의 고발 조치가 이뤄졌지만 검찰의 공정수사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헛된 희망이기 때문에 조국 게이트에 대한 특검법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에서 "웅동학원을 만신창이로 만들며 진행된 사학 투기 게이트, 편법증여와 재산증식 의혹을 넘어서 권력형 비리 펀드로 돈을 버는 조국 펀드 등 논스톱 종합형 비리의 추악한 실체가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경원 "조국, 대충 욕먹고 뭉개자는 생각은 일찌감치 버려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나 원내대표는 "조국 펀드는 정말 치밀하고 악랄한 이익설계 구조로 돼 있다"며 "또 딸과 관련한 여러 의혹 논란에 대해서 조 후보자는 '법을 지켰지만 지탄을 받을 만했다'며 은근슬쩍 위법시비를 피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후보자 측에 대해 "대충 욕이나 먹고 뭉개자는 생각은 일찌감치 버려야 한다"며 "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는데도 28일 독자적으로 대국민 변명을 하겠다고 하는데 정식 청문회에 자신이 없으니 사전 힘 빼기를 통해 여론 물타기를 하겠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당이 조 후보자 측에 대한 '데스노트' 판정을 인사청문회 이후로 연기한데 대해 "정의당이 제2차 패스트트랙 폭거가 성공할 것이냐를 쳐다보면서 조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리는 것을 청문회 이후로 결정한다고 한다"며 "이런 얄팍한 모습에 국민이 정의당을 데스노트에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법에 명백한 위반인 패스트트랙 폭거를 모든 법적 수단을 다 취해 막겠다"며 "또 민갑룡 경찰청장이 강제구인을 시사한 것은 본격적으로 경찰 권력으로 입법 권력을 제압하고 3권분립마저 무너뜨리겠다는 신호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회의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회의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TF 7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8.27 kjhpress@yna.co.kr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