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불매운동 직격탄 맞은 항공사들 대만·동남아 주목

송고시간2019-08-28 07: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노선 신규 인허가 보류…대체 시장으로 눈 돌려

에어부산 항공기
에어부산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일본 불매운동으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항공사들이 대만과 동남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28일 각 항공사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당초 일본 노선을 축소하고 대체 노선으로 중국 노선을 유력하게 검토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최근 각 지방 공항의 신규 취항 인허가를 잠정 보류하면서 일본 노선에서 빠진 항공기를 중국 노선에 신규 또는 증편 투입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미 이번 달부터 일본노선 감축을 확정한 항공사들로서는 차선책으로 대만과 동남아 시장을 노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에어부산은 일본 노선에서 빠진 항공기를 항공 수요가 꾸준한 대만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부터 부산∼타이베이 노선을 주 14회에서 주 17회로 증편하고 부산∼가오슝 노선도 주 7회에서 주 9회로 늘리기로 했다.

티웨이항공도 다음 달 6일부터 부산∼가오슝 노선에 주 4회 임시편을 신규 취항하고 부산∼타이중과 인천∼타이중에 항공기를 추가 투입한다.

한산한 '일본행' 탑승구
한산한 '일본행' 탑승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항공은 다음 달 17일부터 대구∼세부에 임시편을 신규 취항하고, 인천발 코타키나발루, 마카오, 가오슝 노선을 증편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역시 인천∼다낭 노선을 다음 달 1일부터 주 7회에서 주 14회로 늘리기로 했다.

저비용 항공사뿐 아니라 국적 항공사도 일본 노선 수요감소에 대비해 동남아 노선을 확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 1일부터 10월 26일까지 인천∼다낭 노선에 부정기편을 추가해 운항편을 주 7회에서 주 14회로 늘려 운항하기로 했다.

대한항공도 일본 대체 노선으로 인천∼클라크, 인천∼다낭, 인천∼치앙마이, 인천∼발리 등 동남아 노선을 증편하기로 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 영향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체 노선 확보가 발등의 불로 떨어졌다"며 "당장은 겨울 시즌을 시작하기 전 임시편 성격이 크지만 항공사마다 대만과 동남아 노선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