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육부 "대학감사 때 대입 불공정 여부 중점 확인"

송고시간2019-08-27 17:48

댓글

"학종 공정성 강화 위해 노력…신뢰할 수 있는 제도로 만들 것"

교육부 기둥
교육부 기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교육부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공정성 논란과 관련해 27일 "평가 과정 전반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대학 감사 과정에서 대입 과정의 불공정 문제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2007년 도입된 입학사정관전형이 2013년 학종으로 전환한 과정을 설명하며 그동안 학종 공정성 강화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교육부는 입학사정관전형이 기존의 획일적인 점수 위주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교내·외 활동, 면접 등을 활용하여 학생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본래 취지와 달리 논문이나 도서출판, 공인어학성적 획득 등 과도한 외부 '스펙'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있어 2013년 교내 활동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학종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학종으로 전환할 당시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에 논문, 공인어학성적 및 교과 외부수상 실적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교육 활동 이외 외부 실적이 대입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게 했고 지난해에는 학생부에서 과도한 경쟁이나 사교육을 유발하는 소논문을 금지하는 등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지난해 발표한 학종 공정성 강화방안을 현장에 안착하기 위해 노력하고 대학 감사과정에서 대입 과정의 불공정 문제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한편 학종이 신뢰할 수 있는 대입제도가 되도록 개선사항은 없는지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