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외무상 '적반하장'…한국 향해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 억지(종합)

송고시간2019-08-27 21: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안팎 양심세력이 아베 정권 비판에 쓰던 표현을 韓 향해 '차용'

한국 외교부 "어둡고 불행한 역사 부정하려는 시도 결코 성공 못해"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 한국 추가 보복 시사 (PG)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 한국 추가 보복 시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7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겨냥해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식민지 침탈의 역사에서 눈을 돌려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무시한다는 비판을 받는 일본 정부의 각료가 한국을 향해 '적반하장'격의 막말을 한 것이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기자로부터 '한국 정부가 '일본은 역사문제에 이해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고 싶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일 간 가장 중요한 문제는 65년의 협정에 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외무상 "한국,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 망언 (河野太郞, 安倍晋三)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고노 외무상의 발언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통해 해결이 끝난 것이라는 일본 정부의 인식에서 나온 것이지만,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는 고노 외무상의 발언은 한국 등 주변국이나 일본 내 양심적 지식인들이 아베 정권을 비판할 때 주로 사용하는 표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비판을 받는 당사자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관료가 한국을 향해 오히려 같은 표현으로 비판을 한 것이다.

이에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발언을 행한 일본 고위 외교당국자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여러 국가와 그 국민들에게 심대한 고통을 초래했던 어두운 역사를 제대로 직시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이러한 어둡고 불행한 역사를 부정하고 다시 쓰려는 시도야말로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임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마이니치는 한국 내에서는 1910년 한일합병을 중심으로 한 한일 관계에 대해 일본에서 '역사 수정주의'가 강해지고 있다는 견해가 있다며 고노 외무상의 발언이 한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역사 수정주의는 식민지배와 전쟁 책임 등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과거사를 왜곡하려는 움직임으로, 아베 정권 이후 거세지고 있다.

주일 한국대사 초치 후 발언하는 日 고노 외무상
주일 한국대사 초치 후 발언하는 日 고노 외무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2일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초치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에 항의한 뒤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2019.8.22 bkkim@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