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4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日 백색국가 배제 시행일에 "우리경제 스스로 지켜야"

송고시간2019-08-28 11:00

댓글24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 참석…"의지·자신감 필요"

'경제독립'·'克日' 의지 재천명…"경제활력 반드시 되살리겠다"

"국내 유턴투자, 또 하나의 상생협력 모델…더 많은 기업 국내복귀 실현되길"

"제조업 해외투자액 10%만 국내로 와도 年2조원 투자·일자리 창출"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가 흔들리고 정치적 목적의 무역 보복이 일어나는 시기에 우리 경제는 우리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친환경차 부품공장 기공식 참석한 문 대통령
친환경차 부품공장 기공식 참석한 문 대통령

(울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 및 부품기업 국내 복귀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지금 국가 경제를 위해 국민·기업이 뜻을 모으고 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우리 스스로 우리 경제를 지키자는 의지와 자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현장 방문은 지난 7일과 20일 정밀제어용 감속기 생산 전문기업과 탄소섬유 공장을 잇따라 찾고 26일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 투자 펀드에 가입한 데 이은 극일(克日) 행보의 연장선이다.

특히 이날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강행 첫날이라는 점에서 '경제독립'을 강조하면서 마음을 다시 한번 다잡자는 의지를 내외에 천명한 것이라는 의미가 내포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현대모비스가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해외사업장을 국내로 복귀시켜 울산으로 이전하고, 5개 자동차 부품기업도 함께 돌아온다"며 "기업의 결단을 중심으로 정부·울산시의 적극 지원이 더해져 오늘의 협약식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두고 "광주형 일자리와 구미형 일자리에 이은 또 하나의 상생협력 모델"이라고 지칭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기에 유망한 기업의 국내 유턴은 우리 경제에 희망을 준다"며 "국내 복귀를 위해 투자하는 기업에 아낌없는 지지·응원을 보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해외투자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외국 기업이 우리나라에 투자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영업 확장을 위해서가 아닌 국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어 해외로 기업을 옮겨간다면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 해외투자액의 10%만 국내로 돌려도 연간 약 2조원의 투자와 많은 일자리가 생긴다"며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
참석자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

(울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xyz@yna.co.kr

이어 "4차 산업혁명을 맞아 기술이 경쟁력인 시대에 유턴 투자를 장려하는 것은 우리의 세계 4대 제조 강국 도약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가 국내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유턴 기업 종합 지원대책'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유턴 기업 지원의 기준을 넓히고 유사한 품목으로 전환하는 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며 "해외에서 유선전화기를 제조하던 업체가 국내로 돌아와 스마트폰 부품을 생산해도 유턴 기업으로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의 편의·혜택도 늘렸다. 요건과 절차를 완화하고 대기업도 세금 감면과 보조금을 지원받도록 해 지방 복귀를 유도했다"며 "외국인투자기업이 누려온 농어촌특별세 감면 혜택을 국내 복귀기업에도 적용했고, 초기 시설 투자에 필요한 자금과 스마트 공장 신설자금은 정책금융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턴 기업 지원제도가 마중물이 돼 더 많은 기업의 국내 복귀가 실현되길 바란다"며 "정부는 신산업 육성과 규제혁신, 혁신 인재양성으로 유턴 투자를 더욱 촉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내년에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3대 신(新)산업과 인공지능·데이터·5G 분야에 4조 7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R&D(연구개발) 투자와 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2023년까지 총 20만명 이상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용유발 효과가 큰 지식서비스업을 포함하는 등 유턴 투자 활성화를 위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국회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울산의 유턴 투자가 제2, 제3의 대규모 유턴 투자를 이끌어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국민과 함께, 그리고 지역과 함께 대한민국의 경제활력을 반드시 되살려내겠다"고 다짐했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