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언론 "아베 '韓때리기' 배경은 국익 중심 '탈우등생' 외교"(종합)

송고시간2019-08-29 11: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요미우리 분석…"갈등 피하던 우등생 탈피, 국익 우선 강경조치"

"아베, 혐한 분위기 퍼지는 일본내 여론 읽고 보복조치 독자 판단"

"예상밖 韓반발·서구언론 비판…日이익 위해서라도 균형외교 필요"

경산성 간부 "외무성이 한국인 비자 강화 등 조치 안해 우리가 한것"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26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폐막한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26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폐막한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 잇따른 수출 규제조치를 하며 강공에 나서는 배경에는 국익을 위해 그간의 우등생 이미지를 벗어버리려는 일본 외교의 기조 변화가 있다는 지적이 일본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요미우리신문은 29일 '아베 외교 검증-국익확보에 탈(脫)우등생화(化)'라는 제목의 분석 기사에서 일본이 그동안 국제사회나 다른 국가와의 협력을 중시해 강경 조치를 삼가는 '우등생'이었지만, 이제는 국익 확보를 도모하며 강경조치를 하는 '탈우등생' 외교를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이걸로 일본의 소재에 의존하는 한국 전자기기산업은 꾸려나갈 수 없게 됐다"는 아베 총리 주변 인사의 말을 전하며 일본 정부가 겉으로는 안보상의 조치라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것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작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후 '의연한 대응'을 지시하며 '탈우등생' 외교를 전개했다며 한국에 대한 규제 강화 조치는 외무성을 배제한 채 총리 스스로 독자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는 경제산업성 간부가 "외무성이 한국인에 대한 비자 요건 엄격화 등의 보복 조치를 하지 않으니 경제산업성이 맡아서 조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외무성이 배제됐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의 한국에 대한 '탈우등생' 외교의 배경에 일본 내정 상황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한일 갈등ㆍ충돌 (PG)
한일 갈등ㆍ충돌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아베 총리가 위안부나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 내에서 혐한(嫌韓)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는 여론을 읽고 지난달 참의원 선거 전에 규제 강화 조치를 단행했다는 것이다.

요미우리는 아베 외교의 '탈우등생화' 경향의 예로 일본 정부가 지난 6월 30일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탈퇴해 상업 포경을 재개한 사례도 들었다.

상업 포경 재개에도 외교를 내정에 이용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지난 1월 여론조사에서 상업 포경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51%로 높은 편이었다.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山口)현 시모노세키(下關)와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의 지역구인 와카야마(和歌山)현이 포경선의 거점이다.

이 신문은 이런 분석을 내놓으면서 아베 총리의 '탈우등생화' 외교가 일본의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경제 보복 조치 후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며 반발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식의 수법으로 유리한 거래를 위해 상대방을 압박하고 있다"(미국 월스트리트 저널)는 등의 비판을 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내에서 문재인 정권이 교체될 때까지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늘고 있다고 전한 뒤, 하지만 한미일 연대에 틈이 생기면 일본의 안보에도 큰 영향이 미칠 것이니 국익 확보를 위해 균형이 있는 외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 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하기 전날인 27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이 한국을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 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하기 전날인 27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