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비판 나선 與…조국 "제가 언급해선 안될 문제" 말 아껴

송고시간2019-08-29 12: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의료원장 임명 개입 의혹엔 "전혀 사실 아니다"

출근하는 조국
출근하는 조국

(서울=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war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대 교수가 부산의료원장으로 선임된 경위 등과 관련해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주말이 지나면 곧 인사청문회가 있을 것"이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인사청문회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부산의료원장 임명 개입, 전혀 사실 아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는 조 후보자 딸 조모(28) 씨의 지도교수를 맡아 조씨에게 6학기 연속 교수 재량 장학금을 줬다. 노 원장은 강대환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선임되는 과정에 자신이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일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부채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처음 듣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조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이 피의사실 유출 등을 문제 삼아 검찰을 강력히 비판한 데 대해선 "제가 언급해선 안 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 내용은 제가 언급할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변호인 선임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선임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cho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