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전 음식점 조개젓갈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송고시간2019-08-30 17: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 유통경로 등 조사 중…올해 대전서 1천920명 감염

A형 간염 (PG)
A형 간염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지역 A형 간염 환자가 2천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제공한 조개젓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A형 간염 환자 중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환자 3명이 공통으로 이용한 음식점의 조리 종사자 인체 검체와 제공 음식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조개젓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에 따라 시는 이 식당에 대한 위생점검과 함께 칼, 도마, 음용수, 김치 등 환경 검체를 수거해 검사 중이다.

조개젓갈을 판매한 업소에서 유통기한이 같은 제품도 수거해 검사를 의뢰하고 음식점 종사자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도 병행하는 등 추가 오염원 조사와 유통경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식품부서와 긴밀히 협조해 유통경로를 철저히 파악하고 관련 제품을 폐기하는 등 조치 중"이라며 "시민께서는 예방접종을 하는 한편 음식은 조리해서 먹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들어 대전에서는 1천920명이 A형 간염에 걸렸다.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128.34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cobr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