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41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준하 3남, 조국 딸에 "아픔의 시간들 자랑스럽게 새기길"

송고시간2019-09-01 12:25

댓글241댓글페이지로 이동

페이스북에 응원글…與관계자들 공유나서

고(故)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씨 페이스북 캡쳐
고(故)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씨 페이스북 캡쳐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독립운동가 고(故) 장준하 선생의 3남인 장호준씨가 1일 입시비리 등의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에게 응원 글을 보냈다.

이같은 사실은 민주당 관계자들이 이날 장씨의 글을 SNS 등을 통해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장준하 3남, 조국 딸 응원 "지금은 아버지 안아 드릴 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미국에서 목회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진 장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양의 아버지에게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고 있는 자들로 인해 조양이 겪을 아픔의 시간들을 자랑스럽게 새겼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장씨는 유년 시절 친구들과 함께 장난을 쳤지만 유독 자신은 '너희 아버님이 어떤 분이신데 이렇게 놀면 되겠느냐'는 말을 들었다는 일화를 전하고 "억울했다. 다른 아이들처럼 그냥 몇 대 쥐어박고 보내주면 될 것을 꼭 아버지 이름을 꺼내는 것이 싫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게 아버지의 이름은 결코 떼어낼 수 없는 시치미였다"며 "학교나 군대에서 요시찰 대상이 되어 압박을 받았던 것도 아버지의 아들이라는 것 때문이었다"면서도 "하지만 아버지의 이름은 오히려 내게 큰 혜택을 줬다"고 강조했다.

장씨는 "신학교 시절 성적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나를 가르친 교수님이 아버지와 동문수학했던 분이었던 덕이었고, 해외 후원금을 받으며 암울했던 시절을 버틸 수 있었던 것 역시 내가 아버지의 아들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아버지의 이름은 늘 내게 족쇄가 돼 부담과 고통을 감수하도록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그런 생각은 하지않겠지만, 마음 어느 한구석에서는 '하필 내가 왜 조국의 딸이어서'라는 소리가 들리게 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래, 내 아버지가 조국이다'라는 소리가 더 크게 외쳐지리라 믿는다"며 "'그래 내가 조국의 딸이다'를 더욱 크게 외치는 조양이 되길 믿는다"고 말하며 글을 맺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