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변종 대마 밀반입하다 적발(종합2보)

송고시간2019-09-02 15: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현대가 3세 투약 마약과 같은 종류…검찰, 불구속 수사

CJ "검찰 조사 결과 기다리는 중…입장 말하기 어렵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아들 선호씨
이재현 CJ그룹 회장 아들 선호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인천=연합뉴스) 이태수 홍현기 기자 =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선호(29)씨가 해외에서 마약을 구매한 뒤 항공편으로 국내에 밀반입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숨긴 뒤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를 대상으로 한 간이 소변 검사에서도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세관 당국은 입국객들을 대상으로 한 검색 과정에서 이씨의 액상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뒤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했다.

세관 당국은 관세법이나 외국환 및 외국무역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를 제외한 마약 사범 등은 통상적으로 검찰에 인계한다.

이씨가 밀반입을 시도한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SK그룹과 현대가 등 재벌가 3세들이 상습 투약한 것과 같은 종류의 변종 마약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일단 귀가 조처한 상태다.

검찰은 이씨의 범죄 전력 여부, 마약의 종류, 범죄 인정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그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 조사 일정 등 수사와 관련한 구체적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이씨는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올해 5월 식품전략기획담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와 관련해 CJ그룹은 검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며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이씨에 대해 아직까지 별도의 인사조치 등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CJ그룹 관계자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입장을 말하기 어려운 점을 양해 바란다"며 "우리도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다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