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패스트트랙 고발사건, 검찰과 강제수사 협의 중"

송고시간2019-09-02 12:01

댓글
패스트트랙 대치 (CG)
패스트트랙 대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에 대한 강제수사 방안을 검찰과 협의 중이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사건은 기본적으로 검찰 지휘 사건이라 향후 처리 방향 등 수사에 관해 검찰과 협의 중에 있다"며 "국민적 관심사이기 때문에 가능한 한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체포영장 신청 여부와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경찰은 고발 사건과 관련해 국회의원 109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으며 이 중 31명이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

경찰이 출석을 요구한 당직자는 총 10명으로 한국당 8명, 더불어민주당 1명, 정의당 1명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한국당 당직자 1명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한편 박훈 변호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압수수색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데 대해 이 청장은 "오늘 오전에 고발장을 접수했다"며 "고발장 내용을 검토하고 검토 결과에 따라 적절한 수사부서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