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무례 외교' 고노 日외무상 교체설 부상…아베, 11일 개각

송고시간2019-09-03 11: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언론, 모테기 경제재생담당상 외무상 임명 가능성 거론

역사문제·수출규제 아베 입장 안 바뀌면 한일관계 큰 변화 없을듯

2019년 7월 19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 정부가 한국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의 설치 시한까지 한국이 답변하지 않았다며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7월 19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 정부가 한국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의 설치 시한까지 한국이 답변하지 않았다며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일 갈등이 확산하는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외교적 무례로 일본 내에서도 비판을 받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내주 개각에서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친화적인 산케이(産經)신문은 내주 예정된 개각에서 고노 외무상의 후임으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담당상의 이름이 부상하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신문은 고노 외무상의 거취를 명시하지 않았으나 보도대로라면 외무상이 교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每日)신문 역시 개각 때 모테기 경제재생담당상을 외무상 등 중요 각료로 보직 변경하는 방안이 거론된다고 보도해 외무상 교체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지지통신은 미일 무역협상에서 수완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은 모테기 경제재생담당상을 아베 총리가 내각의 중요한 구성원으로 기용할 것이라는 견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 주변 인사가 "모테기 씨는 외무상일 것이다"라는 견해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다음 달 개원할 임시 국회에서 미일 무역협정을 비준하려면 모테기 씨의 역할이 필요하기 때문에 아베 총리는 그가 경제재생담당상과 외무상을 겸하게 하는 방안을 포함해 인사를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언론의 관측대로 외무상이 교체되더라도 역사 문제나 수출규제 등에 관한 아베 총리의 입장이 바뀌지 않는 한 한일 관계가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7월 12일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7월 12일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외무상은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 확정판결을 논의할 중재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제안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며 올해 7월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하면서 외교 관례에 현저히 어긋난 행동을 해 눈총을 샀다.

당시 양국 외교 당국은 이 대사와 고노 외무상의 발언을 한 차례씩 언론에 공개하기로 약속했으나, 고노 외무상은 이 대사의 발언을 중간에 끊고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했다.

또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태도가 "극히 무례"하다고 거친 표현을 사용했다.

고노 외무상 재임 중에 일본 정부는 한국과의 외교에서 상대국을 배려하지 않은 태도를 반복했다.

외무성은 작년 10월 이수훈 당시 주일한국대사를 불렀을 때 고노 외무상 발언 후 이 대사가 말을 시작한 상황에서 취재진에게 퇴실을 요구했고 올해 7월 한일 과장급 실무자 회의 때는 일본 경제산업성 실무자가 한국 대표단에 인사도 하지 않고 대놓고 무시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3일 열린 집권 자민당 간부회의에서 개각과 자민당 당직 인사를 이달 11일에 실시하겠다고 일정을 밝혔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유임될 것으로 예상된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