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표] 조국 의혹 관련 '曺 해명' vs '한국당 반박'

송고시간2019-09-03 18: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후보자 해명 자유한국당 반박
조 후보자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장학금 반납을 시도했으나 장학회로부터 반납 불가 답변을 받았다
장학금을 처음 수령한 때는 2014년 2월이다. 입학이 3월인데 2월에 장학금을 받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단국대 인턴 논문 연구성과를 영어로 정리하는 데 기여했다 번역은 아무리 잘해도 저자가 될 수 없다. 고교 시절 영어성적도 하위등급이었다
부산대 의전원 연속 장학금 장학금 지급에 불법 없었다 장학금을 준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로 추천됐다는 문건이 나왔다
단국대 교수 아들과 인턴 품앗이 장 교수와 연락한 적 없다 단국대 교수 아들과 후보자 딸이 조 후보자가 근무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십에 참여했다
재산 규모보다 큰 사모펀드 투자 약정액 마이너스 통장이나 신용카드 한도액 같은 것이다 펀드 지배를 위해서 큰 금액을 약정한 것이다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사 관급공사 수주 최근까지 코링크 자체를 몰랐다. 관련 관급공사 일체에 개입한 적 없다 조 후보자 투자 후 해당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의 수주액이 급증했다
사모펀드 실소유주는 5촌 조카 조모씨 5촌 조카의 역할, 투자처, 운영 등을 몰랐다 가족 명의 입금액만 13억 5천만원이다. 투자처, 운영 내용 모른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동생의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 소송 채권을 확인하기 위한 소송이었다 공사대금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은 5년이다. 웅동학원 이사였던 조 후보자가 이야기하지 않은 것은 배임행위다
전 제수씨와의 아파트 계약 아이 양육을 둘러싼 인륜과 도덕의 문제다 위장이혼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나타났다
'웅동학원 환원' 땅 팔아도 변제 불가 지적 땅 개발을 전제했을 경우 학교 자산 가치가 시장가보다 높다 부채가 19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서울=연합뉴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