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작년과 같은 출제 기조 유지"

송고시간2019-09-04 09: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출제됐던 내용도 핵심·기본적이면 형태·발상 다르게 출제"

수능 9월 모의평가 보는 학생들
수능 9월 모의평가 보는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 시험을 보고 있다. chc@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오는 11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9월 모의평가가 4일 전국 2천101개 고등학교와 435개 지정학원에서 시작됐다.

9월 모의평가는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공식 모의평가 중에 수능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시험이다.

모의평가 출제위원단은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작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출제위원단은 "2009 개정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을 충실히 반영했다"면서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해 고등학교 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당도 높은 문항 출제를 위해 이미 출제됐던 내용이어도 교육과정에서 핵심적·기본적인 내용은 문항의 형태, 발상, 접근 방식 등을 수정해 출제했다"고 안내했다.

영역별로 보면 국어·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에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가 활용됐고, 수학과 사회/과학/직업탐구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사고력 중심 평가로 구성됐다.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역은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기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준비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출제위원단은 전했다.

평가원은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하고자 했다"면서 "선택과목 간에 응시집단 수준과 규모가 유동적인 사회/과학/직업탐구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선택에 따른 유불리 문제를 완화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의 연계 비율은 70%로 유지됐다. 연계 대상은 올해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발간된 교재 중 평가원이 감수한 교재와 이를 이용한 강의다.

이번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54만9천224명으로 지난해 9월 모의평가보다 5만1천556명 감소했다. 지원자 가운데 재학생은 45만9천217명, 졸업생 등은 9만7명이다.

평가원은 4∼7일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17일 정답을 확정 발표한다. 성적은 10월 1일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